스마트홈협회, '스마트+인테리어' 세미나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가전과 가구를 연결해 스마트한 인테리어를 구현하기 위한 논의의 장이 열렸다.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는 17일 서울 구로구 K-ICT 사물인터넷 실증센터에서 '스마트+인테리어 트렌드 체험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서는 조위덕 아주대 교수가 스마트+인테리어의 미래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삼성전자와 한샘이 가전과 가구분야 현황과 미래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또 △스마트+인테리어 미래 트렌드 △스마트+인테리어 교육 및 실습 △스마트홈·IoT 실증센터 소개 등도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가전과 가구, 인테리어 업계가 모여 연내 포럼을 발족할 계획이다.

도철구 스마트홈협회 본부장은 “포럼은 IoT를 활용한 스마트 기술과 인테리어 산업을 접목해 가구와 가전, 건설 분야에서 새로운 융합 기술과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특히 융합기술과 제품 개발 사례를 공유하고, 관련 기업에 교육과 실습을 통한 체험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