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라클-인하대, 디지털 캠퍼스 구축과 SW인재 양성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오라클과 인하대학교가 디지털 캠퍼스 구축과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한국오라클 제공
<한국오라클과 인하대학교가 디지털 캠퍼스 구축과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한국오라클 제공>

한국오라클은 인하대학교와 디지털 캠퍼스 구축과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오라클과 인하대는 산학공동연구와 정보기술(IT) 교육 인프라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과 교류 프로그램을 확대, 실행할 예정이다.

한국오라클은 오라클 아카데미(Oracle Academy)를 진행, 인하대 교수와 학생들에게 IT 교육 관련 커리큘럼, 온라인 콘텐츠, 교육에 필요한 SW를 무상으로 이용하는 멤버십을 제공한다. 인하대 학생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인턴십 제도와 현장학습 등을 운영한다.

최순자 인하대 총장은 “오라클과 이번 협약으로 첨단 디지털 캠퍼스를 구축, 학사행정 효율성을 높이고 학생들에게 현장 중심 실용적 IT 교육 과정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은 “기업이 요구하는 실무 능력이 무엇인지 학생들이 직접 경험하고 이를 바탕으로 직업을 선택하도록 지원할 것”이라면서 “SW 기술력과 글로벌 마인드를 갖춘 한국오라클 직원들을 인하대 학생을 위한 멘토로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