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권오현 해줌 대표, "태양광은 IT, 중개시장에서 가능성 확인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태양광은 정보기술(IT)입니다. 데이터베이스에 기초해 발전량을 예측하고 관리해야 시장거래가 가능한 전력이 될 수 있습니다.”

권오현 해줌 대표(오른쪽)
<권오현 해줌 대표(오른쪽)>

권오현 해줌 대표는 태양광과 관련 유독 IT의 역할을 강조한다. 태양광 설치사업을 시작한 지도 5년, 이제는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에서 유명세를 타고 올 연말 기준 1400개 고객 확보를 눈앞에 두면서 '태양광+IT'의 철학은 더 굳어졌다.

권 대표는 태양광을 설치 사업이 아닌 서비스와 솔루션으로 접근했다. 다른 태양광 사업자와 비교될 때마다 '우리는 IT 특화'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했다. 태양광 시장 초기 많은 사업자가 설치 이후 '나 몰라라' 하고 심지어 회사가 없어지는 등 '먹튀'가 문제됐을 때도 권 대표는 달랐다. 사후 운영과 관리, 유지보수를 내세우며 사업을 확장했다.

권 대표는 “자가용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는 유지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는 데이터 분석과 데이터 마이닝으로 발전량을 예측한다”고 강조했다. “예측을 통해 신쟁생에너지의 간헐성을 극복하고 잉여전력량을 팔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다”는 설명이다.

해줌의 경쟁력은 기상 정보를 통한 태양광 발전량 예측에 있다. 기상청으로부터 받은 정보를 통해 고객의 태양광을 관리하고 발전량을 예측한다. 기상여건에 따라 각 고객의 태양광 발전량을 예상한다. IT 기반으로 모니터링해 예측 발전량보다 떨어지는 곳에 이상진단을 하는 방식이다.

발전량 예측 기술을 통해 소규모 전력 중개거래시장 참여도 준비하고 있다. 1000여개가 넘는 고객의 태양광 발전량을 예측하고 이를 하나로 묶어 마치 가상발전소처럼 전력시장에 거래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관련 시스템도 모두 구축해 놓았다. 아직은 관련 법이 국회 계류 중으로 약 1년 동안 사업에 시동을 걸지 못하고 있다. 권 대표는 “중개거래시장이 신재생에너지가 발전량 간헐성 문제를 극복하고, 국가 핵심 발전원으로 정착할 수 있는지를 가늠하는 시험무대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에는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내년 1월에 독일 연구소를 설립한다. 연구소를 통해 현지 시장상황을 파악하고 향후 영업으로 확대한다. 유럽 전력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커지면서 발생한 간헐성 문제를 해줌의 발전량 예측 솔루션으로 해결한다는 구상이다.

유럽 내 기존 사업자와의 경쟁에서는 발전량 예측 정확도로 우위를 확보한다. 권 대표는 “1000여 곳 넘는 고객사이트를 관리한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정확도에서 만큼은 유럽 사업자에게 뒤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권 대표는 “지금 정부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 전환 등 어젠다를 던지고 있지만, 이를 추진할 제도적 뒷받침은 부족하다”면서 “신재생에너지 분야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중개거래시장을 열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