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인간통제 벗어날 수 있다”…스티븐 호킹 경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인공지능(AI)에 대해 심각한 경고를 내놨다.

스티븐 호킹
<스티븐 호킹>

호킹 박사는 최근 미국 IT 잡지인 '와이어드' 인터뷰에서 “나는 AI가 인간을 완전히 대체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컴퓨터 바이러스를 만들었다면, 누군가는 스스로 진화하고 복제하는 AI를 만들 것”이라면서 “이는 인간을 능가하는 새로운 형태의 생물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킹 박사는 올해 초에는 영국 '더타임스' 인터뷰에서 “AI 통제를 위한 세계 정부를 구성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인공지능의 급성장으로 사람의 힘으로 통제 불가능한 시점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면서 “사람의 힘으로 통제 가능한 지금 시점에 AI 기술을 통해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인 위협을 규정하고 세부적인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AI 기술이 급부상하면서 그 잠재적 위험에 대한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올해 초 호킹 박사와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엘론 머스크를 비롯한 과학자와 AI 관련 테크 업체 CEO(최고경영자) 등 2000여 명은 'AI 기반 무기경쟁을 피해야 한다' 등 AI 기술에 대한 23개 원칙에 서명하기도 했다.

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