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호국, 트럼프 순방중 탈 경호차 '비스트' 트위터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美경호국, 트럼프 순방중 탈 경호차 '비스트' 트위터 공개

미국 대통령 경호를 담당하는 비밀경호국(SS)은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기간 사용할 차량을 옮기는 수송기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비밀경호국은 이날 트위터에 “미 대통령이 아시아를 가는데 '더 비스트'를 남겨두고 갈 수는 없다”는 글과 함께 미 공군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 내부에 자동차들이 줄지어 실려있는 사진 2장을 공개했다.

더 비스트는 미 대통령 전용 캐딜락 리무진을 가리키는 용어로 육중한 외관 탓에 '비스트'(짐승)란 별명이 붙었다. 미 대통령이라는 특수한 지위를 고려 안전을 책임지는 최첨단 기능을 갖춰 '움직이는 백악관'으로도 불린다. 한 대 가격은 150만달러(약 17억원)로 추정된다.

총 7명이 탈 수 있는 비스트는 길이 5.5m, 높이 1.7m, 무게 8t에 달한다. 탄도 무기나 급조폭발물(IED), 화학무기 공격을 견딜 수 있도록 중무장돼 있다. 고도의 통신기능과 긴급 의료 장치도 갖추고 있다. 차 문 두께는 30㎝가 넘으며 창문은 모두 방탄유리로 13㎝ 두께다. 총격은 물론 화염에서도 내부를 완벽히 보호한다. 예상 못한 테러 탓에 타이어가 손상돼도 시속 80㎞로 달릴 수 있는 특수 타이어가 장착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쓰던 것을 이어받아 쓰고 있으며 현재 새로운 비스트를 개발중에 있다. 새 '비스트'의 공식 명칭은 '캐딜락 원'이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