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한변협과 스타트업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리아스타트업포럼 1주년 기념 행사에서 회원사 대표들이 '신경영 선언문'을 낭독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1주년 기념 행사에서 회원사 대표들이 '신경영 선언문'을 낭독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대한변호사협회와 손잡고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장 김봉진)은 7일 대한변호사협회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두 기관은 앞으로 창업하기 좋은 사회 조성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스타트업 발굴, 육성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관련 제도 개선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스타트업 분야 전문 변호사를 양성한다. 이를 통해 양질의 법률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에는 김문수 비네이티브 대표, 이수진 야놀자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김도연 이음 대표, 황승익 한국NFC 대표, 김태호 풀러스 대표, 구태언 테크앤로 대표변호사가 속해있다. 현재 회원사 116곳이 활동 중이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관계자는 “특정 스타트업 이익이 아닌 업계 전체를 대변하는 단체”라며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뜻을 함께할 기업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