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엘페이 웨이브' 전국 세븐일레븐에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멤버스(대표 강승하)는 음파결제 서비스 '엘페이(L.pay) 웨이브'를 전국 9200여개 세븐일레븐 편의점 매장에 적용한다고 8일 밝혔다.

롯데멤버스는 지난 3월 음파기술 스타트업 모비두와 협력해 간편결제 서비스 엘페이에 음파 결제 방식 '웨이브'를 도입했다. POS(포스)에 스마트폰을 가져다 대면 별도 절차 없이 결제할 수 있다.

엘페이 웨이브는 지난 4월 롯데슈퍼 전 점에 적용됐다. 웨이브 결제는 엘페이 결제 취급액 중 약 30~4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전 지점에 엘페이 웨이브 결제를 적용한 롯데백화점도 웨이브 결제가 엘페이 취급액 40%를 넘어섰다.

롯데멤버스 관계자는 “엘페이 고객은 전국 1만여개 엘페이 가맹점에서 웨이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롯데그룹 유통채널 전반에서 웨이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멤버스, '엘페이 웨이브' 전국 세븐일레븐에 적용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