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암초 만난 e스포츠 "정식 체육화 갈 길 가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넥슨 아레나 전경
<넥슨 아레나 전경>

한국 e스포츠가 암초를 만났다. 전병헌 전 한국e스포츠협회장 측근이 관련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e스포츠 정식 체육종목화에 불똥이 튈지 우려된다.

검찰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전 비서관인 윤 모씨 등 3명을 체포해 이틀째 조사 중이다. 검찰은 이들이 2015년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KeSPA)에 후원한 3억원 중 1억1000만원을 연구용역비 명목으로 포장해 횡령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자금 세탁과정에서 전 수석이 연관됐는지 집중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수석은 2015년 롯데홈쇼핑 재승인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야당 간사였다. 전 수석은 2013년 1월 KeSPA 회장에 취임해 국회의원 겸직 금지 규칙에 따라 2014년 12월 사직하고 명예회장으로 활동했다.

당사자들은 강하게 혐의를 부인한다. 전 수석은 7일 입장자료를 통해 “어떠한 불법과 편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면서 “어처구니가 없다”고 밝혔다.

KeSPA 역시 같은 날 “협회는 2015년 KeSPA컵 롯데홈쇼핑 후원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편법에 관여한 바 없었음을 밝힌다”면서 “e스포츠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발표했다.

한국은 그동안 e스포츠 생태계를 주도했지만 최근 그 입지가 급격히 약화됐다. 중국과 미국이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 생태계를 육성 중이다. KeSPA는 올해 자격조건을 채우지 못해 대한체육회 가맹단체에서 제외됐다. 정부예산 지원과 아시안게임, 올림픽 파견이 어렵다. 국제 e스포츠생태계 발언권도 약해질 수밖에 없다.

KeSPA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내 아마추어 e스포츠 체계적 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가족e스포츠페스티벌 개최' '대통령배 전국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 확대' 'PC방 e스포츠 클럽화 정착' 등을 개최한다.

전국 PC방을 중심으로 한 e스포츠 클럽화 사업도 확대한다. 대한체육회가 제시한 전국 시군구 지회 설립과 시군구 체육회 가맹 기준을 맞추기 위한 노력이다.

e스포츠 관계자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생태계가 미리 위축될 필요는 없다”면서 “e스포츠 체육화는 국제적 흐름이고 당위성이 크기 때문에 차질 없이 진행해야한다”고 말했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