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종합기술원 '리튬 공기 배터리'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종합기술원 '리튬 공기 배터리' 기술 개발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 기술 중 하나로 꼽히는 고용량 '리튬 공기 배터리' 기술을 개발했다. 아직 상용화까지 시간이 필요하지만 상용화하면 세계 배터리 시장 판도를 바꿀 수 있고 전기차 성능을 높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8일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1㎏(킬로그램) 당 520와트 용량을 갖는 리튬 공기 배터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현재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두 배에 달하는 용량이어서 전기차가 한 번에 달릴 수 있는 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다.

닛산 전기차 리프는 완전히 충전하면 400㎞를 주행할 수 있다. 삼성이 개발한 새로운 리튬 공기 배터리 기술은 이론적으로 비슷한 사양의 전기차가 700㎞ 이상 달릴 수 있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리튬 대신 다양한 금속 재료와 공기를 반응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기술 개발이 한창이다. 공기 중 산소와 전지 내부 금속을 산화하는 과정에서 전력을 발생시키고 다시 충전하는 과정을 거친다.

삼성종기원이 개발한 리튬 공기 배터리 기술은 실제 상용화까지 시간이 필요하다고 닛케이는 언급했다. 충전과 방전을 20회 반복하면 성능이 급격히 떨어지고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하는데 수 시간이 걸린다고 알려졌다.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는 삼성종기원의 이번 연구 논문을 지난 9월 20일 온라인판에 게재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