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년전 말라붙은 메뚜기', 반 고흐 그림서 발견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반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128년 된 메뚜기 사체
[폭스뉴스 홈페이지 캡처]
<반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128년 된 메뚜기 사체 [폭스뉴스 홈페이지 캡처]>

빈센트 반 고흐 그림 '올리브 트리'에서 128년 전에 말라붙은 것으로 보이는 메뚜기가 발견됐다고 박물관이 밝혔다.

8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캔자스시티 넬슨 앳킨스 박물관 줄리안 저거제이고이셔 디렉터는 지역신문 캔자스시티 스타에 “반고흐가 실외에서 작업했던 것 같다. 아마도 바람이 불고 먼지가 날리는 작업 환경이었을 것”이라면서 “메뚜기와 파리가 캔버스에 앉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메뚜기 사체는 가슴과 몸통 부분이 날아가고 날개 일부만 남아있어 눈에 잘 띄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고흐는 프랑스 생 레미에서 이 그림을 그렸다. 그림 감정가는 메뚜기가 한 세기 이상 그림에 말라붙어 있었던 상태가 맞다고 확인했다. 곤충학자는 메뚜기가 캔버스에 떨어지면서 물감 속에 묻혀 바로 죽은 것으로 판단했다.

감정가들은 고흐 붓 자국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과정에서 메뚜기 사체를 찾아냈다. 넬슨 앳킨스 박물관은 소장한 104점의 프랑스 유화를 정밀 분석 작업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