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배 폭등 비트코인, 하루만에 1000달러 급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공행진 끝?…8000달러 고지 앞두고 투자 안전성에 의문 일자 매도세 밀물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올해 7배가량 폭등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8000달러를 앞두고 급락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장기 투자 대상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3일 영국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저녁 6500달러에서 5507달러로 1000달러가량 급락했다고 미국 CNBC가 보도했다.

장중 하락 폭이 15%를 넘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오후 기록한 사상 최고치 7879달러와 비교할 때 낙폭은 30%에 달한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5850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에서 분리된 비트코인 캐시 가격은 11일 사상 최고치인 2477달러로 급등했다가 전날 오후 절반 수준인 1224달러로 폭락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디지털 화폐 개발자 투자에 힘입어 올해 7배가량 급등했지만 최근 비트코인 미래에 대한 개발자 간 의견 충돌이 발생하자 급락하고 있다.

지난 8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관련 의견 차 때문에 비트코인 캐시가 독자 노선을 선언한 데 이어 지난달 블록체인을 분리한 또 다른 독자 가상화폐 비트코인 골드도 등장했다.

24시간 동안 비트코인 캐시 거래량은 79억달러로 비트코인 거래량 86억달러에 육박했다.

CNBC는 비트코인 가격이 계속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어 지속가능한 투자 자산인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인데스크는 대규모 매도가 패닉 신호로 종종 인식된다며 11일 비트코인 거래량이 61% 급증해 매도세가 실제로 보인다고 전했다.

코인데스크는 현재 비트코인 매도세가 가격을 5000달러 아래로 끌어내릴 수 있다며 매도세가 4900∼5000달러 수준에서 멈출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