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윌튼, 내달 15일 국내 상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승기 써트온 대표(오른쪽)와 선량 윌튼체인과기 대표(좌측)가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김승기 써트온 대표(오른쪽)와 선량 윌튼체인과기 대표(좌측)가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써트온(대표 김승기·박경옥)은 한-중 공동 개발로 관심을 받아온 가상화폐 '윌튼(Walton)'을 다음달 15일 국내 정식 상장하기로 하고, 윌튼의 국내 비즈니스를 책임지고 있는 윌튼체인과기(대표 선량)와 계약을 체결했다.

윌튼코인은 블록체인 기반 RFID와 사물인터넷을 결합한 물류관리 플랫폼으로 지난 8월 싱가포르의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넌스에 최초 상장됐다. 한때 1만원선을 넘어서기도 했으나, 최근 중국 금융당국의 가상화폐 규제 이후 한동안 주춤해 현재 57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윌튼의 발행총량은 1억개이며, 현재 2500만개가 시장에 나왔다. 본격적인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전자지갑도 테스트를 마치고 코인링크 상장을 시작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채굴시스템도 가동된다.

김승기 써트온 대표는 “현재 베타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이 달 30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라며, “윌튼코인 상장과 함께 12월부터 사전예약이벤트, 에어드롭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윌튼코인은 우선 국내거래소에 상장한 이후, 코인링크가 설립하는 해외거래소에도 순차적으로 상장하는 등 이번 계약을 통해 전략적인 제휴관계를 확대하기로 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