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브로드컴 인수제안 거부… 브로드컴은 인수 작업 계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퀄컴 이사회가 브로드컴이 제시한 인수 제안을 거부했다.

퀄컴은 13일(현지시간) “이사회는 브로드컴의 인수 제안을 만장일치로 거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퀄컴 이사회 의장인 폴 제이콥스 회장은 “브로드컴이 제시한 인수가는 모바일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갖고 있는 퀄컴을 과소평가했다는 것이 이사회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브로드컴은 지난 6일 퀄컴에 공개 인수를 제안했다. 인수 조건은 주당 70달러(현금 60달러+10달러짜리 브로드컴 주식 지급)였다. 2일 퀄컴 종가에 약 28% 프리미엄을 얹은 것이다. 퀄컴 부채를 포함한 총 인수가는 1300억달러가 제시됐다.

1년 전 퀄컴 주가는 주당 70달러에 근접해 있었다. 2014년에는 주당 80달러를 웃돌았다. 그러나 최근 애플과 법적 분쟁으로 주가가 20% 이상 떨어졌다. 이 같은 주가 하락에 따른 주주 불만을 인수 작업에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 퀄컴의 생각이다. 퀄컴은 “브로드컴이 우리 회사를 저가에 구매하려는 기회주의적 움직임”이라고 비판하며 주주들에게 협상 거부를 권고했다. 또 이 거래가 성사될 경우 각국 규제 당국의 심각한 독과점 조사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훅 탄 브로드컴 최고경영자(CEO)는 퀄컴의 이 같은 발표를 반박했다. 그는 “주요 고객사로부터 이 합병에 관한 긍정적 의견을 얻었다”면서 “우리 인수안은 퀄컴 주주들에게 제공되는 가장 가치있는 제안”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퀄컴의 거부에도 브로드컴은 인수 작업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라면서 “퀄컴 대주주들에게 인수 필요성을 호소하는 전략을 펼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