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진흥재단, '4차 산업혁명 연구회'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가 '4차 산업혁명 연구회' 모임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으로 바라보는 미래사회'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가 '4차 산업혁명 연구회' 모임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으로 바라보는 미래사회'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직무대행 김용욱)은 지난 5월부터 직원을 대상으로 학습모임인 '4차 산업혁명연구회'를 운영, 4차 산업혁명에 대한 혁신 트렌드 체화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특구재단은 4차 산업혁명연구회를 총 16회 조찬 세미나 일정으로 꾸며, 이 중 12회를 진행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지능형 컴퓨팅', '데이터 사이언스' 분야에 대해 전문가 강연 및 토론 시간을 가졌다.

김용욱 이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4차 산업혁명연구회를 통해 재단 직원들이 관련 전문지식을 습득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트렌등 적극 대응해 기술사업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