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시큐어코딩 보안 테스트베드' 설치…SW 보안 무료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호남정보보호지원센터가 설치한 '시큐어코딩 보안 테스트베드'에서 직원들이 소프트웨어 보안을 점검하고 있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호남정보보호지원센터가 설치한 '시큐어코딩 보안 테스트베드'에서 직원들이 소프트웨어 보안을 점검하고 있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정현) 호남정보보호지원센터(센터장 장상수)는 최근 광주 서구 양동 KDB생명빌딩 25층에 '시큐어코딩 보안 테스트베드'를 설치하고 소프트웨어(SW) 개발업체와 개인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시큐어코딩이란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의 원인이 되는 SW 보안 약점을 차단할 수 있도록 개발단계에서부터 보안코드를 프로그래밍 하는 기법을 말한다. 시큐어코딩 보안 테스트베드는 SW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 테스트를 무료로 처리할 수 있는 공간이다.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SW발주 시 시큐어코딩을 의무화했으며 그동안 광주·전남지역 SW업체는 전북 전주지역에 설치된 테스트베드를 이용해왔다.

진흥원은 에너지와 자동차, 콘텐츠, 사물인터넷(IoT) 등의 제품 및 서비스 개발 과정에서 보안 점검 환경과 종합적인 컨설팅을 제공할 방침이다. 지역 SW개발 중소업체 및 스타트업체, 대학생등의 제품 및 서비스 보안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정현 원장은 “시큐어코딩 보안 테스트베드 구축을 계기로 지역 IT업계의 보안역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에 차질 없이 대비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