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드론·자율주행차...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 개발환경 예산 증액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시티·드론·미래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개발·실증과 관련된 예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대폭 상향 조정되면서 관련 업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월 말 마련된 정부안에 전문가와 국회 검토를 거쳐 지난 9일 국토교통위원회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에서 500억원 이상이 증액됐다. 14일 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를 시작으로 예결위를 거쳐 내달 확정된다.

국토위의 수정안을 통해 증액된 규모는 2조3451억원으로, 대부분이 도로를 비롯한 SOC 투자 중심이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 증액 비중은 적지만, 처음으로 시도하는 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수 있게 돼 의미가 크다.

스마트시티 관련 예산이 크게 증액됐다. 국토위는 세계 선도형 스마트시티를 개발하는 국가전략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가 11월 통과하는 것에 무게를 두고 72억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예비타당서 조사 결과와 예결위 의견에 따라 금액은 조정될 수 있으나, 국토위에서도 스마트시티 국가 전략프로젝트 수행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외에도 지방자치단체가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구축할 때 지원하는 예산을 확대해 반영했다. 지자체 지원 대상 확대에 정부예산안보다 48억원을 늘리고 월드뱅크와 체결한 스마트시티 협력사업 협약 이행을 위한 사업 등을 추가해 기존 95억원에서 약 150억원 정도로 스마트시티 기반구축 관련 예산을 늘렸다.

눈·비오는 기상 환경에서도 자율주행자동차 성능을 시험할 수 있도록 K-시티 기상환경 재현시설 구축을 위한 설계 및 기반조성비도 20억원 반영했다.

드론 활성화 지원 사업에는 36억원이 늘어난 51억원이 배정됐으며, 수도권 실기 시험시설, 인증, 메카도시 조성 등을 위한 예산 77억원도 새로 생겼다. 자율비행을 위한 연구개발에도 15억원이 증액됐다. 고속도로 휴게소에 수소차 충전소 설치를 위한 예산이 320억원이 늘어 1006억원으로 배정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은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실증하는 공간과 인프라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아직 예산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