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M&A시장 다시 활기, "의료보건·소비유통 성장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이 해외자본 유입 활성화에 나서면서 내년 중국을 둘러싼 인수·합병(M&A)이 활발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4일 중국 제일재경망은 다국적 법무법인 베이커앤드맥켄지 최근 보고서를 인용해 내년 중국M&A 거래액이 회복될 것이라며 거래액이 278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2017년 예상 M&A 거래액 2402억달러보다 16% 늘어난 수치다.

이 중에서도 중국 국내 M&A 거래액은 281억달러에서 479억달러로 70.5%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중국 당국이 신용대출을 죄면서 올해 M&A 거래는 확연하게 둔화됐지만 예상보다 심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그 이유를 위안화 가치의 상승과 예상보다 높은 경제성장률 덕분이라며, 올해 중국 전체 M&A 규모 예상치도 2216억달러에서 2402억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베이커앤드매켄지 홍콩M&A담당 파트너 취아이칭은 “중국 M&A 시장에서 의료보건, 제약, 소비유통이 중요한 영역이 될 것”이라며 “고부가가치 제조업 관련 영역도 계속 외자를 끌어들이고,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도 매력적 M&A 대상”이라고 말했다.

중국 새 지도부가 '샤오캉(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실현을 위해 생활과 복지 수준 향상에 전력하기로 한 것과도 관련됐다.

모건스탠리의 칼 첸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이사장은 “19차 당대회를 둘러싼 관망기가 종료되고 M&A 시장이 다시 회복세를 타기 시작했다”며 관광, 항공업 분야 성장을 기대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