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스터디]삼화왕관, 스마트팩토리 구축해 글로벌 기업 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병마개 제조회사 삼화왕관이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 글로벌 도약을 위한 준비 일환이다.

삼화왕관 회사 전경.
<삼화왕관 회사 전경.>

삼화왕관은 미래 투자를 위해 신규 생산라인 증설, 기존 라인 최신 설비로 교체, 유틸리티 설비 강화 등 생산 인프라를 강화한다. 시스템 기반 효율성과 시스템 분석 기반 의사결정도 지원한다.

삼화왕관은 미라콤아이앤씨와 단계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1단계로 7월 정보화 위한 제조생산시스템(MES)을 구축했다. 2단계로 설비·물류 자동화 구축으로 지능화된 공장을 완성한다.

MES 구축으로 제조라인 단위 지시기반 생산 진행방식으로 전환했다. 품목코드를 추가하고 자재명세서(BOM) 정비로 세부 공정관리를 개선했다. 오작업 방지 강화로 ERP시스템에서 처리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관리하는 사전품질 향상 기틀을 마련했다.

삼화왕관 안산공장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총괄한 황승환 비전추진팀장은 “제조 현장의 수기관리 체제에서 벗어나 시스템 통한 공정 운영과 데이터 수집 체계가 마련됐다”면서 “실시간 수집된 정보 바탕으로 빠르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내년 계획된 2단계 프로젝트에서는 품질관리 고도화, 설비·물류 자동화에 주안점을 둔다. 인라인으로 구성된 설비조건 데이터를 추가로 수집해 분석 체계를 구축한다. 완제품 포장과 적재를 자동화해 작업과 공간 효율 향상을 위한 개선 활동을 한다.

마지막 단계에서는 설비예지보전, 공장 유틸리티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스스로 생각하고 대응하는 공장 수준까지 높인다. 삼화왕관 관계자는 “3단계 구축까지 완성되면 국내 1위 기업에서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