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은행, 3분기 실적 '맑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외국계은행, 3분기 실적 '맑음'

외국계 자본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SC제일은행과 한국씨티은행이 올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SC제일은행은 2017년 3분기 누적 2377억 원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2051억 원) 대비 326억 원(15.9%) 증가했다. 다만 3분기 당기순이익은 43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43.6%)했다.

총자산순이익률(ROA) 및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0.06%P, 0.70%포인트 개선된 0.52%, 6.78%로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0.31%P, 0.16%P 개선된 0.57%, 0.26%로 하락했다.

2017년 9월 말 기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기본자본(Tier1)비율은 모두 16.09% 나타냈다.

제일은행 관계자는 “이익향상은 주로 투자심리 개선에 따른 투자상품 관련 수수료수익, 대출자산 증가에 따른 순이자이익 증대 등과 철저한 비용관리 및 생산성 향상 노력에 의한 전반적인 비용 감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씨티은행 서울센터 외관
<한국씨티은행 서울센터 외관>

한국씨티은행은 올해 3분기까지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이하 동일)보다 9.3% 늘어난 1722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3분기 당기순이익은 551억원으로 전년 대비 15.7% 줄었다.

지난 9월 말 현재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 기본자본비율은 19.03%와 18.54%를 각각 기록했다.

3분기 이자수익은 2658억원으로 1.1% 줄었지만 비이자수익은 425억원으로 169.8% 늘었다.

씨티은행은 “외환파생상품 관련 이익과 투자상품판매수익, 신탁보수가 늘어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대손충당금 및 기타 충당금은 289억원으로 14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부분의 포트폴리오 변경으로 대손충당금이 늘었고, 기업여신의 대손충당금 환입은 줄어서다.

고정이하여신비율(NPL Ratio)은 0.51%로 0.13%P 줄었고, 대손충당금 적립비율(NPL Coverage Ratio)은 154%로 23.7%P 올랐다.

9월 말 현재 예수금은 1.2% 늘어난 26조9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예대율은 86.4%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