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카탈루냐 독립여론 부추겼다" 주장 제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러시아가 소셜미디어 가짜 계정을 동원해 카탈루냐 독립 여론을 부추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AFP통신 등 외신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럽연합 국방·외무장관 회담에 참석한 마리아 돌로레스 데 코스페달 스페인 국방장관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는 “러시아 공공기관과 민간단체가 독립 여론에 영향을 미치고 유럽 불안정을 야기시키려 했다”고 피력했다.

알폰소 다스티스 스페인 외무장관도 “증거를 갖고 있다”며 카탈루냐 주민투표 관련 수사에서 파악한 가짜 계정 중 절반이 러시아, 나머지 30%가 베네수엘라에 근거지를 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스페인은 소셜미디어 가짜 계정이 지난달 1일 카탈루냐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독립을 주장하는 단체나 정치인 발언 뉴스를 반복적으로 퍼나른 것으로 보고 있다.

다스티스 외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러시아 측에 항의했다고 발표했다.

카탈루냐 분리독립파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발했다. 라몬 트레모사 유럽의회 카탈루냐유럽민주당 의원은 “러시아가 카탈루냐 주민투표에 어떤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