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인용 등 60대 사장 5명 퇴임... '세대교체 속도 붙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인용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을 비롯, 60대 이상 사장 5명이 퇴진했다.

삼성전자 이인용 등 60대 사장 5명 퇴임... '세대교체 속도 붙어'

삼성전자는 14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윤주화(64) 삼성사회봉사단장 사장, 장원기(62) 중국전략협력실장, 이인용(60) 커뮤니케이션팀장, 김종호(60) 글로벌품질혁신실장, 정칠희(60) 종합기술원장 사장이 임원직을 내려놨다고 밝혔다.

앞서 이인용 사장은 지난 3일 자진사퇴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퇴임한 임원 모두 60대인 것을 고려하면 부문장 인사 때부터 진행한 세대 교체에 속도를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인용 사장을 포함한 임원 5명이 현재 맡고 있던 직을 내려놨다”면서 “임원 직은 끝났지만 향후 거취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윤주화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
<윤주화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
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김종호 삼성전자 글로벌품질혁신실장
<김종호 삼성전자 글로벌품질혁신실장>
장원기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장
<장원기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장>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