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쉐린과 전기차 전용 4계절 타이어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프랑스 미쉐린 연구소(클레르몽 페랑 소재)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프랑스 미쉐린 연구소(클레르몽 페랑 소재)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타이어기업 미쉐린과 전기차 전용 타이어 공동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날(현지시간) 프랑스 미쉐린 연구소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신개념 전기차 전용 사계절 타이어와 제네시스 'G80' 후속모델 등 신차 적용 타이어 공동 개발과 타이어 기반의 주행성능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차와 미쉐린은 2020년 이후 출시 예정인 차세대 전기차 모델의 타이어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차량 개발 선행 단계부터 협업해 기존 타이어 기술력을 뛰어 넘는 혁신을 추구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을 위해 미쉐린의 차세대 타이어 재료와 구조기술을 적용한 전기차에 최적화된 사계절 타이어를 개발한다. 현대차는 이를 통해 전기차의 주행 및 연비 성능을 동시에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네시스 G80 후속 모델 등에 사용될 타이어 성능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승차감과 핸들링, 소음 ·진동 부문에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타이어 시험·해석 연구 부문에서 미쉐린과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양사는 서킷의 주행 환경을 구현하는 한계 핸들링 구현 타이어 평가법을 비롯해 고속 조건에서 나타나는 진동 특성을 파악하기 위한 방법 등을 공동 연구한다.

양사는 각종 타이어 시험 ·해석 연구와 타이어 설계 ·시험 분야 인력 교류 부문에서도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에 있는 타이어 업체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미쉐린과 활발한 인적자원 교류와 기술 공동 개발을 통해 향후 선보일 전기차에 최적화된 타이어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