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 항공부문 1위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지난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에서 항공부문 1위를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 시상식에서 아시아나항공 오근녕 경영관리본부장(왼쪽 두번째)과 백수현 한국표준협회장(왼쪽 세번째)이 기념촬영했다.
<지난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 시상식에서 아시아나항공 오근녕 경영관리본부장(왼쪽 두번째)과 백수현 한국표준협회장(왼쪽 세번째)이 기념촬영했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 표준인 ISO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 △기업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지수로 지난 2009년부터 한국표준협회에서 주관하고 있다. 올해는 국내 50개 업종, 총 197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직거버넌스 △노동·환경 △소비자이슈 △공정운영관행 △지역사회 참여와 발전 등의 개별 항목을 평가했다. 그 결과 아시아나항공이 우수한 평가로 '항공업종 지속가능성 1위'에 선정됐다. 아시아나항공은 2010년, 2012년, 2015년, 2016년에 이어 5번째 1위를 달성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아름다운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에너지효율성과 안전을 고려한 친환경 운항 △수도권 매립지 생태공원 조성 활동 △국내·외 교육기부 활동 등 다양하고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오고 있다.

오근녕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은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이 '항공부문' 1위에 선정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아시아나항공은 향후에도 사회적 발전을 위한 지속가능경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