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中 광저우 모터쇼 신형 SUV 공개…“부활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광저우 모터쇼에서 현지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모델을 대거 선보였다. 최근 시장에서 판매회복에 들어간 것에 힘을 더해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현지 전략형 모델과 친환경차를 늘려 중국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기아차는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전시회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현대차 '엔시노(국내명 코나)', 기아차 'NP(현지명 즈파오)' 등 중국 전략형 모델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ENCINO, 국내명 코나)'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ENCINO, 국내명 코나)' (제공=현대자동차)>

엔시노는 지난 6월 글로벌 출시한 현대차 '코나'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 성향에 맞게 변경한 소형 SUV다.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탑재됐다. 내년 1분기 중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마블(MARVEL)과 협업한 '엔시노 아이언맨 스페셜 에디션' 쇼카도 함께 공개했다.

현대차는 지난 15일 출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35'를 모터쇼에서 전시했다. 신형 ix35 특별 존을 구성해 '신형 ix35 밀리터리룩 쇼카', 대형 스크린 월(Wall)을 활용한 전시 및 바이두 커넥티비티 체험 등을 마련했다. 또 오염물질이 전혀 없고 공기 청정의 역할을 하는 궁극의 친환경 차량 '차세대 수소전기차'도 중국 최초로 공개했다.

담도굉 베이징현대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한 신형 ix35와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엔시노 등을 통해 중국 SUV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향후 친환경차 모델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고, 중국 귀주성에 구축한 글로벌 첫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중국 고객 맞춤형 커넥티드카 개발, 그 밖의 자율주행·고성능 등 선도적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한 중국형 스포티지R 후속 모델 'NP(중국명 즈파오)' (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한 중국형 스포티지R 후속 모델 'NP(중국명 즈파오)' (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는 스포티지R 후속 모델 NP를 공개하고 내년 상반기 출시한다고 밝혔다. NP는 충분한 실내 공간을 갖췄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유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PB) 등 다양한 첨단 주행 안전기술을 장착한다. 2.0 가솔린 엔진과 1.4 가솔린 터보 엔진 등 두 가지 형태로 운영되며, 향후 바이두(百度)社와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인 '스팅어(현지명 쓰팅거)'도 이날 모터쇼를 통해 중국 시장에 공식 출시했다. 스팅어는 전장 4830㎜, 전폭 1870㎜, 전고 1400㎜, 축거 2905㎜ 차체 크기를 갖췄따. 최고출력 255마력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2.0 가솔린 터보엔진과 후륜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또 바이두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첫 번째 준중형 스마트 패밀리 세단 '포르테' 신형도 선보였다.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NP는 중국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한 중국 전략 모델”이라면서 “SUV 특유의 강렬한 이미지와 널찍한 공간, 우수한 성능의 파워 트레인과 다양한 첨단 기술 사양 탑재 등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편안한 승차감과 설레는 운전 체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中 광저우 모터쇼 신형 SUV 공개…“부활 시동”
현대·기아차, 中 광저우 모터쇼 신형 SUV 공개…“부활 시동”
현대·기아차, 中 광저우 모터쇼 신형 SUV 공개…“부활 시동”
현대·기아차, 中 광저우 모터쇼 신형 SUV 공개…“부활 시동”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