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 첫 공개...전기차 이어 상용차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슬라의 '전기 트럭 세미(electric semi truck )'가 공개됐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테슬라 세미 공개 행사에서 일론 머스크가 전기트럭 세미를 직접 공개했다.

테슬라 전기트럭 세미 공개 모습을 테슬라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로 생중계됐다.
<테슬라 전기트럭 세미 공개 모습을 테슬라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로 생중계됐다.>

테슬라 측은 전기 동력 특유의 뛰어난 가속력을 장점으로, 36.3톤의 화물을 적재하고 0에서 96㎞/h까지 20초 주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아무것도 싣지 않았고 달리면 5초로 단축시킬 수 있다. 이 트럭은 공기 역학 구조로 설계돼, 한번 충전에 따른 최대 주행거리는 804㎞라고 설명했다. 이에 테슬라 승용 전기차 '모델S' 배터리 용량(70㎾h~100㎾h)과 비교해 10배 가량 많은 배터리를 달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테슬라전용 고속충전기 슈퍼차저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에 644㎞를 달릴 수 있다. 전기모터는 4개가 들어가는 구조다.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 첫 공개...전기차 이어 상용차 시장 진출

반자율주행 기능도 대거 탑재했다. 안전 주행을 위한 긴급제동시스템과 차선유지 기능, 전방충돌 경고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이 장착됐다. 티어링휠 양쪽에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각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2개의 대형 터치스크린을 장착했다.

차량 보증 거리는 100만마일(약 160만㎞)로, 전면 유리는 방탄유리 수준의 '테슬라 아모르 글래스'를 장착했고 브레이크 패드는 반영구적으로 사용하도록 설계했다고 테슬라 측은 밝혔다.

이날 일론 머스크는 “디젤 트럭이 1마일 당 1.51달러의 연비가 나오는 반면에 테슬라 세미는 1마일 당 1.26마일 달러뿐이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생산은 2019년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이날 차량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예약금 5000달러로 책정했다.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 첫 공개...전기차 이어 상용차 시장 진출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