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부자 베저스 재산 무려 109조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프 베저스
<제프 베저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저스(53)의 재산이 1000억 달러(109조원)를 넘어섰다.

24일 아마존 주가는 미국의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의 아마존 매출 실적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나오면서 2.3%가량 올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에 따라 아마존 주식 16%를 보유하고 있는 베저스의 재산은 1003억달러가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지난 10월 28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1)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오른 지 한 달도 안 돼 1999년 게이츠 이후 처음으로 미 달러 기준 12자리 숫자의 부를 성취한 인물이 된 것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과거 왕들의 재산을 환산하기 어렵고 블라디미르 푸틴의 숨겨진 재산이 얼마인지도 밝혀지지 않아 정확한 비교를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그러나 블룸버그나 포천과 같은 공식적인 기관에 의해 추적된 개인 재산 1000억달러 돌파는 현대사에서 기록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베저스는 게이츠나 워런 버핏과는 달리 인류애적인 재산 기증을 거의 하지 않은 인물”이라면서 “만일 게이츠가 700억달러의 재산 기증을 하지 않았다면, 그의 순 자산은 1500억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18.4%가량 상승할 것이라고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밝혔다.

최지호기자 jho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