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 `2018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7개 모델과 경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아차 '스팅어'.
<기아차 '스팅어'.>

기아자동차는 스포츠 세단 '스팅어'가 '2018 유럽 올해의 차(COTY)'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28일 밝혔다. 기아차가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건 지난 2008년 '씨드' 이후 두 번째다.

스팅어는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아우디 'A8', BMW '5시리즈',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세아트 '이비자', 볼보 'XC40' 총 7개 모델과 최종 결쟁을 벌이게 됐다.

유럽 올해의 차는 내년 3월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종 수상 차종이 발표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종 후보는 총 59명으로 구성된 유럽의 저명한 기자들이 올해 유럽에 출시한 37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상품성 테스트를 실시해 선정했다”며 “유럽 자동차 시장에선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성능과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팅어가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할 경우 기아차는 유럽에서 최초로 올해의 차를 수상하는 한국 브랜드로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