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라소프트, 딥러닝으로 장세 전망하는 콰라 AI 2.0 버전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콰라소프트는 29일 딥러닝 알고리즘 기술로 매일 업데이트되는 금융정보로 금융시장의 향후 한 달간의 장세를 전망하는 '콰라(www.qara.ai)' 2.0 버전을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콰라소프트는 2.0버전은 기존 금융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콰라의 딥러닝 알고리즘 '마켓드리머'버전 1.0에서 보였던 CNN AE(Convolutional Neural Networks AutoEncoder)기술보다 최신 기술인 VAE(Variational AutoEncoder)으로 업그레이드된 것이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AE는 기계가 스스로 데이터의 특징을 추출해낼 수 있는 '비지도학습(Unsupervised Learning)'의 대표 모델이다. VAE는 기계가 학습한 영역의 정보를 좀 더 정확하게 전달하는 기술로, VAE 가 산출해내는 그림을 통해 현재 시장의 상황과 특징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콰라AI 2.0 서비스 업그레이드 모습
<콰라AI 2.0 서비스 업그레이드 모습>

콰라소프트는 주식시장에 중요한 주요 지표와 아울러 환율, 가상화폐 비트코인 시세 등의 가격이 오를 것인지 내릴 것인지에 관한 장세 전망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기존 전문가 및 기관들이 제공하던 시장분석, 경제지표 제공 및 예측 서비스를 일반인에게 무료로 서비스한다.

변창환 콰라소프트 대표는 “금융시장에 딥러닝을 적용하고, 많은 사람이 이 기술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VAE 기술 도입과 디자인 사용자경험(UI)업그레이드를 통해 일반인들이 세부적 기술 내용은 잘 몰라도 더 정확한 시장 정보를 '콰라AI'로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