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LA오터쇼에 '코나' 전시…'시장 공략 속도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29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7 LA 오토쇼'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를 북미 처음 선보이며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섰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법인 최고운영 책임자가 코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법인 최고운영 책임자가 코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코나는 지난 6월 국내 출시 후 단숨에 소형 SUV 시장 판매 1위에 올라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이달 중순 중국 광저우 모터쇼에 중국형 모델 '엔시노' 발표 등 글로벌 소형 SUV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 '프레스 데이' 행사에서 코나의 주 타겟층인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춰 강렬한 조명과 파티 음악으로 구성한 '라이브 디제이 쇼' 방식으로 언베일링 행사를 진행하고 무대 왼편에 설치된 원통형 LED를 활용해 코나의 최첨단 이미지를 부각하는 등 참석자 관심을 이끌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코나는 북미 시장에 감마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탑재된 1.6T 모델, 누 2.0 앳킨슨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2.0 모델 등 두 개의 모델로 출시되며 내년 1분기 중 북미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차, '2017 LA 오토쇼' 참가했다. 현대차 부스 모습.
<현대차, '2017 LA 오토쇼' 참가했다. 현대차 부스 모습.>

또한 현대차는 이번 LA 오토쇼에 친환경차 아이오닉 삼총사(HEV, EV, PHEV)를 비롯해 북미 시장에서 판매하는 차량의 풀라인업 등 19대의 차량을 전시하며 관람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오토쇼에서 코나 공개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의 현대차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며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바탕으로 젊은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최근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소형 SUV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도 이번 LA 오토쇼에 참가해 G90 3대, G80 2대, G80 스포츠 1대 등 제네시스 브랜드 라인업을 전시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