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기술 스마트팩토리에 적용한다... ETRI, 고성능 IIoT 서비스로 시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통신기술로 스마트공장을 원격제어하는 생산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이상훈)은 5일 경북 구미시 종합 비즈니스 지원센터에서 진행한 '셀룰러 이동통신 기반 IIoT 서비스 시연회'에서 KT 상용 단말로 생산라인에 설치된 소음·이동감지 데이터를 자동으로 모니터링하고, 기존 생산관리시스템과 연동하는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이동통신기술을 활용해 무선 생산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은 ETRI 연구진이 이 시스템을 통해 수집한 공장 운영 현황 데이터를 살펴보는 모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이동통신기술을 활용해 무선 생산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은 ETRI 연구진이 이 시스템을 통해 수집한 공장 운영 현황 데이터를 살펴보는 모습.>

이날 시연에는 국제표준 기반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을 통신 기반으로 활용했다. NB-IoT는 IoT에 필요한 저전력·장거리 무선통신 기술이다. 1㎢ 범위 안에서 5만대 이상의 단말을 지원한다.

그동안 산업현장에서는 유선통신 기술을 주로 활용해 스마트공장 구현에 제약이 많았다. 배선이 필요해 이동작업에 부적합하고, 공정에 변화를 주려면 공장 전체 통신망을 새로 깔아야 했다.

와이파이(Wi-fi)는 통신 가능 영역이 좁고, 비면허 대역을 활용해 안정성이 떨어진다. 공장 내 열악한 전파환경도 통신 상태를 방해하는 요인이다.

지난 5일 경북 구미시 종합 비즈니스 지원센터에서 진행된 '셀룰러 이동통신 기반 산업용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연회'의 모습
<지난 5일 경북 구미시 종합 비즈니스 지원센터에서 진행된 '셀룰러 이동통신 기반 산업용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연회'의 모습>

이번에 시연한 기술이 상용화 되면 산업용 광역 사물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해진다. 5G 이동통신 기술과 스마트팩토리의 만남이다. 공장 내 모든 기기에 센서를 붙여 모든 관련 정보를 광역 네트워크로 관리할 수 있다. 주문량에 따라 작업을 실시간으로 변경할 수 있어 생산 효율 극대화와 소비자 요구에 따른 맞춤형 생산이 가능해진다.

ETRI는 5G 이동통신 기술 기반의 산업용 기지국, 저전력 IoT 단말기를 개발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현규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생산 자동화, 스마트팩토리 구축의 혁신 도구로 활용되는 기술을 개발했다”면서 “공정이 복잡한 공장에서도 통신 신뢰도를 향상시켜 스마트팩토리의 저변을 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