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전주시]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핵심사업-국제 아그로-바이오 미래기술융합 클러스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국제 아그로-바이오(Agro-Bio·농생명) 미래기술융합 클러스터' 구축사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국제 아그로-바이오(Agro-Bio·농생명) 미래기술융합 클러스터' 구축사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정보기술(IT)·소프트웨어(SW)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중 전북 농생명 SW융합 클러스터 지원사업의 성과 확산을 위한 '국제 아그로-바이오(Agro-Bio·농생명) 미래기술융합 클러스터' 구축사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 사업은 지역 특화산업인 농생명 산업에 빅데이터, 인공지능(AI), ICT 등과 융합으로 생산·유통 과정을 혁신하고 고부가가치 소재 신산업을 창출하는 진흥원의 역점 프로젝트다. 농생명과 ICT산업의 상생과 동반성장 모델 수립이 최종 목표다.

진흥원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혁신도시 이전기관인 농촌진흥청 등과 협력해 핵심과제를 도출하고 전북도가 구상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와의 연계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또 전북 SW융합 클러스터 지원사업 참여기업과 농생명 사물인터넷(IoT) IT·SW기업, 대학 관계자 등과 '미래 농업 포럼'도 운영하고 있다. 포럼에서는 다양한 농생명 분야 SW융합 제품 및 기술 개발, 중앙정부의 정책 및 국내·외 시장 변화에 대한 활발한 의견 교환과 면밀한 분석이 이뤄진다.

농촌진흥청도 힘을 보태고 있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정책 세미나를 열고 있다.

서문산성 원장은 “ICT는 모든 산업과 경계가 없이 융합하고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 내고 있으며 농생명 분야에도 미치는 파급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국제 아그로-바이오 미래기술융합 클러스터를 구축해 ICT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