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무인이동체 원천기술 5500억 투자…2030년 '3대 기술강국' 도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드론, 자율주행자동차 등 '무인이동체' 원천 기술에 10년 간 5500억원을 투자한다. 민간의 상용 제품 연구개발(R&D)과 별도로 부가가치가 높은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 4차 산업혁명 주도권을 잡는다는 목표다.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은 드론, 자율주행차 등 무인이동체에 공통으로 필요한 핵심 원천기술의 개발 계획을 구체화해 담았다.

육·해·공 무인이동체의 특성을 무인화와 이동성으로 정의하고 6대 공통 핵심 기능 기술을 분류했다. 6대 기술은 탐지·인식, 통신, 자율지능, 동력원·이동, 인간-이동체 인터페이스, 시스템 통합으로 나눴다.

분야 별 정부 R&D 투자 현황, 국내·외 논문·특허 동향, 기술 수준, 시장 및 산업 동향을 종합 조사했다. 이에 결과에 따라 세부 기술을 선별하고 개발 우선 순위를 선정했다. 항법·항행, 수중 통신, 상황 인식, 경량·고효율 동력원 등 180개 세부 기술 개발 계획을 세웠다.

무인이동체 활용 용도에 따른 플랫폼 분류 체계도 정비했다. 극한환경형, 근린생활형, 전문작업형, 자율협력형, 융·복합형의 5대 플랫폼 별 특화 기술을 선별하고 개발 일정을 수립했다. 자율차-드론 분리·합체 무인이동체, 선박-잠수정 협력 무인이동체 등 새로운 플랫폼도 개발한다.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 개요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 개요>

실물 시험장치와 시뮬레이터를 결합, 실물 공간에서 재현하기 어려운 환경의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6대 공통 기술과 5대 플랫폼이 실제 제품 개발로 이어지도록 돕는다.

로드맵 실행을 위해 우선 내년 120억원 규모 무인이동체 핵심기술 개발 R&D를 지원한다. 10년 간 5500억원을 투입하는 원천 기술 개발 사업을 추가로 기획한다. 이 사업은 내년 예비타당성조사에 올린다.

정부가 무인이동체에 대규모 R&D 투자를 결정한 건 국내 원천기술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판단에서다. 무인이동체 시장은 2030년까지 연 평균 16% 성장, 2030년 2742억 달러(약 299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우리나라의 센서, 인공지능, 항법 등 무인이동체 원천 기술 수준이 선진국 대비 60%라고 판단했다. 설계, 조립, 양산 기술까지 합한 전체 기술 경쟁력이 83%인 것보다 열세다. 시장이 개화했을 때 해외 기술 의존도가 심화될 수 있는 구조다.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무인이동체 기술 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튼튼한 제조 기반,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고 원천기술을 조기 확보하면 따라잡을 수 있다고 봤다. 2022년 기술 경쟁력 세계 6위, 시장점유율 7%에 도전한다. 2030년 기술 경쟁력 3위,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이 때 신규일자리 9만2000개, 수출액 160억 달러도 확보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은 “무인이동체는 국민이 4차 산업혁명의 도래를 가장 먼저 체감할 수 있는 분야”라면서 “이번 로드맵은 정부의 무인이동체 혁신성장 일정표이자 기술 개발 설계도”라고 강조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