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명 애널리스트 “테슬라, 스페이스X와 합병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경영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로켓 업체 '스페이스X'와의 합병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애덤 조나스 모건 스탠리 애널리스트는 6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유력 기업들이 테슬라가 개척한 전기차 시장에 진입,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면서 일론 머스크 CEO에게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합병을 검토해 보라”고 조언했다.

테슬라는 최근 보급형 전기차 '모델3' 생산 차질 등으로 9월 이후 주가가 20% 이상 하락했다.

조나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와 스페이스X는 이미 알루미늄 주조 방식 등 기술을 공유하고 있다”면서 “합병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머스크 CEO가 화성 진출을 목표로 하는 스페이스 X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있어 테슬라에 소홀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의심도 두 회사 합병을 통해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