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러시아 신공장 8130만달러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리온은 러시아 뜨베리 주(州)에 신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향후 3년간 8130만달러(약 880억원)를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러시아를 비롯한 유라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초기지다.

오리온은 지난 6일(현지시간)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신공장 건설에 관한 투자 협정을 체결했다. 이 날 오리온은 신공장 건설과 관련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현지인 고용창출에 따른 지역발전을 약속했다. 뜨베리주는 법인세 감면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을 제공한다.

오리온은 뜨베리 라슬로보 산업단지 내 사업부지 10만6950㎡(약 3만2400평)에 연면적 3만8873㎡(약 1만1760평) 규모 생산 공장을 짓는다. 기존 뜨베리 공장 보다 6배 이상 크다. 연간 최대 생산량은 약 2000억원이다. 내년 초 착공해 2020년에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신공장은 파이, 비스킷 등 총 7개 라인을 설치한다.

오리온 관계자는 “신공장은 10조 제과시장을 보유한 러시아를 공략하는 전초기지이자 동유럽과 유럽 시장으로 사업 범위를 넓히는 초석”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가 기념 촬영했다.
<왼쪽부터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가 기념 촬영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