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 IIHS 테스트 '최고 안전한 차' 6개 차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싼타페·맥스크루즈 등 현대차그룹에서 판매하는 6개 차종이 미국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현대차 '싼타페'.
<현대차 '싼타페'.>

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7일(현지시각)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 최고의 안전한 차량에만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에 6개 차종이 포함됐다.

6개 차종은 △현대차 싼타페, 맥스크루즈 △제네시스 G80, EQ900 △기아차 K3, 쏘울 등이다.

기아차 '쏘울'
<기아차 '쏘울'>

현대차 그룹의 6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이름을 올린 것은 글로벌 업체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스바루가 네 차종, 벤츠는 두 차종 그리고 토요타, BMW, 포드는 각각 1개 차종이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됐다.

미국 자동차 충돌 테스트 중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수 백대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올해는 이번 연도에 출시된 2018년형 모델들에 대해 충돌 테스트를 실시, 전 항목에서 가장 높은 안전성을 보인 15개 차종을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로 선정했다.

특히 IIHS는 올해부터 기존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평가를 조수석까지 확대했으며, 이에 더해 전조등(Head Light) 성능 테스트까지 추가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IIHS 충돌 테스트 종합결과를 통해 현대차와 제네시스, 기아차의 높은 안전성을 다시한번 입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 전 직원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