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中바이두와 AI 음성비서 기술 고도화 제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퀄컴, 中바이두와 AI 음성비서 기술 고도화 제휴

'중국의 구글'로 불리는 현지 최대 검색업체 바이두와 세계 1위 모바일 프로세서 솔루션 업체 퀄컴이 대화형 인공지능(AI) 기술 고도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퀄컴은 7일(현지시간) 중국 바이두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퀄컴은 스냅드래곤 하드웨어 플랫폼을, 바이두는 AI 음성비서를 구현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 '듀얼(DUER)OS'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퀄컴 스냅드래곤 플랫폼에 내장된 어쿠스틱(Aqstic) 오디오코덱(WCD934x, WCD9335)과 바이두 듀얼OS를 융합하면 '언제나 켜져 있는' 저전력 음성 활성화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샤오두 샤오두'(바이두의 AI 로봇 이름)를 외치면 음성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 어쿠스틱 오디오 코텍은 소음 제거 기술을 지원하므로 주변 인식률도 높다.

중국 현지 검색 서비스로 방대한 데이터를 축적한 바이두는 최근 AI 분야 투자를 본격 확대하고 있다. 올해 초 출시된 바이두 듀얼OS는 냉장고, 에어컨, 스마트폰, TV 등 100개 이상 제품에 탑재돼 AI 음성비서 기능을 구현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퀄컴과 바이두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탑재한 음성비서 AI 기기가 보다 늘언라 것으로 예상된다.

키스 크레신 퀄컴 제품담당 수석부사장은 “바이두와 협력해 스냅드래곤 기반 대화형 AI 기술을 널리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군징 바이두 듀얼사업부 매니저는 “전 세계 스마트폰, 사물인터넷(IoT) 기기 제조업체에 수준 높은 정보를 제공하는 음성 AI 기술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퀄컴은 바이두 외 구글, 아마존(알렉사)과도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하와이(미국)=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