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벨로스터에 AI 음원 서버 '사운드하운드' 첫 탑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벨로스터에 탑재되는 '사운드하운드' 예시. (현대자동차 제공)
<벨로스터에 탑재되는 '사운드하운드' 예시.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음악 정보를 인공지능 음원 서버를 통해 찾아주는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기능을 개발, 현대차의 새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에 최초로 탑재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운드하운드는 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로, 차량에서 재생 중인 음악에 대한 각종 정보를 모니터 화면에 보여준다. 운전자가 차량 내 라디오나 AUX를 통해 흘러나오는 음악 정보를 알고 싶을 때 디스플레이 오른쪽 위에 위치한 '사운드하운드' 로고를 누르면 해당 음원의 곡명, 가수, 앨범 정보 등이 표시된다.

벨로스터에 탑재되는 '사운드하운드' 작동 인포그래픽. (현대자동차 제공)
<벨로스터에 탑재되는 '사운드하운드' 작동 인포그래픽. (현대자동차 제공)>

기존 국내 인터넷 포털 업체 등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원 정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 이 같은 기능을 탑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운드하운드 기술은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 사운드하운드사와 협업으로 개발됐다. 회사는 10년 이상 음성인식, 인공지능 분야를 전문적으로 연구해 온 기업으로, 현대차와는 2012년부터 기술 개발 협력에 나서고 있다.

신형 벨로스터에 탑재되는 사운드하운드의 가장 큰 특징은 음악 정보를 얻기 위해 특별히 조용한 상황을 만들 필요가 없다는 것. 기존 스마트폰에서 제공하는 음원 정보 검색 서비스는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반드시 주변 소음을 낮춰야 했다.

하지만 현대차가 개발한 사운드하운드는 스피커로 출력되기 이전의 사운드 정보를 기반으로 검색하기 때문에 주변 소음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 이와 더불어 과거 검색했던 이력을 날짜, 시간 별로 표시해 주는 기능도 갖췄다.

사운드하운드 기능은 모든 정보가 서버 간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현대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 적용이 반드시 필요하다. 현대차는 블루링크 이용 고객에게 사운드하운드 서비스 이용에 따른 추가 비용 없이 기본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사운드하운드를 내년 1월 출시될 신형 벨로스터에 처음 탑재한 후 적용 차종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사운드하운드는 라디오의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화하고 이어 통신 네트워크와 인공지능을 통해 탑승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혁신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운전자의 풍요로운 카 라이프(Car Life)를 위해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