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코퍼레이션, 한전으로부터 표창장…스마트그리드 확산 공로 인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암코퍼레이션은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정부 지원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의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운영에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송혜자 우암코퍼레이션 대표(왼쪽)는 한전으로부터 정부지원 스마트 그리드 확산사업의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을 받았다.
<송혜자 우암코퍼레이션 대표(왼쪽)는 한전으로부터 정부지원 스마트 그리드 확산사업의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을 받았다.>

우암은 지난해부터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KSGI)이 주관하는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에 한전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은 약 7만세대 아파트의 노후된 아날로그식 전력량계를 전자식 전력량계로 교체해, 실시간으로 전력사용량과 전기요금 등의 정보를 스마트폰이나 전용 홈페이지로 제공한다. 소비자의 전기사용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우암코퍼레이션에서 자체 개발한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아이스타운'은 월별 전력사용량을 원격으로 검침가능하게 한다. 빅데이터를 통한 데이터 관리로 사용자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암코퍼레이션측은 “확산사업이 14만세대로 확대되면서 아이스타운의 안정화 및 고도화 작업을 진행해 관리자와 사용자들에게 원활한 검침정보조회 서비스를 지속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현희 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