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SW대회 '제2회 SW사고력 올림피아드', 성황리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서울교육대학교가 함께 개최한 제2회 소프트웨어(SW) 사고력 올림피아드가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교대에서 열었다. 참여한 학생들이 문제를 풀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전자신문과 서울교육대학교가 함께 개최한 제2회 소프트웨어(SW) 사고력 올림피아드가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교대에서 열었다. 참여한 학생들이 문제를 풀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울퉁불퉁한 피자를 여러 명이 똑같이 나눠 먹으려 한다. 최대한 똑같이 나누는 방법을 기술하시오.(초3∼4문제)

#학생 진로를 추천해주는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려 한다. 어떻게 만들지 설계하시오.(초5∼6 문제)

#미래에 모든 자동차가 무인자동차로 대체된다고 가정하자. 무인 자동차로 이뤄진 미래 도로 형태와 도로교통 신호 체계를 제안하시오.(중1∼3 문제)

사고력과 창의력을 평가하는 제2회 소프트웨어(SW)사고력 올림피아드가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전자신문과 서울교대가 공동 개최한 SW사고력 올림피아드에는 초등학교 3∼6학년, 중학교 1∼3학년 등 총 300여명이 참여해 실력을 겨뤘다.

제2회 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1회 대회와 마찬가지로 참신한 문제들이 출제돼 주목받았다. 문제는 서울교대 정보영재교육원장을 비롯해 컴퓨터교육학과 교수들이 출제했다. 초등학교 부문은 '알라딘 마술램프', '종이컵 이야기' 등 국어교과서에 나오는 지문을 바탕으로 교육용 게임 SW를 개발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중학교는 교과서 이미지를 보고 교육용 SW를 개발하거나 바둑판에 흰 돌과 검을 돌을 이용한 새로운 방식 게임을 개발하는 등 학생 창의력과 논리력을 확인하는 문제가 나왔다. 전우천 제2회 SW사고력 올림피아드 조직위원장은 “학생들이 평소에 갖고 있던 생각과 문제의식을 자유롭게 서술하도록 문제를 출제했다”고 말했다. 문제를 접한 학생과 학부모 반응도 호평 일색이다. 1회 대회에 이어 2회 대회까지 참여한 한 중학생은 “문제를 접하는 것만으로도 신나고 재밌는 대회”라면서 “생각을 마음껏 서술하는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2회 대회는 전국 각지에서 많은 인원이 참여했다. 지역별로 서울지역이 절반 이상, 경기·인천이 30%대를 기록했다. 광주, 울산, 구미, 대전, 원주, 부산, 강릉 등 서울과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 10%이상 참여했다. 전라남도 광주에서 버스를 대절해 참여한 한 교사는 “SW 관심이 높아졌지만 지방에서는 관련 교육이나 대회가 거의 없다”면서 “SW사고력 올림피아드 대회가 서울 경기 지역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개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부터 금상 이상 수상 학생을 대상으로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무료 체험 기회를 혜택으로 제공한다. 3회와 4회는 보다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회 개최 지역도 확대한다. 내년 치러지는 제3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부터는 부산, 광주 등 지역 주요 거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전 조직위원장은 “지역 주요 교육대학교와 협력해 SW사고력 대회를 지방까지 확대할 것”이라면서 “지역,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참여 가능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 기출 문제는 19일자 전자신문 지면과 온라인 홈페이지(ciobiz.co.kr)에 게재될 예정이다. 서울교대 교수진을 중심으로 평가위원회가 구성됐다. 창의력과 사고력, 표현력 등 요소별로 높은 평가점수를 받은 학생에게 수상한다. 2회 대회 최종 심사 결과와 수상자는 다음 달 발표한다. 수상자가 확정되면 내달 시상식을 개최한다. 부문별로 △대상 △금상 △은상 △동상 △장려상 등을 시상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전 조직위원장(서울교대 컴퓨터교육학 교수)은 “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컴퓨터를 이용하지 않고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해 논리 사고력과 창의력을 확인하는 유일한 대회”라면서 “회를 거듭할수록 더 다양하고 참신한 문제를 제공하도록 출제 교수진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