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통찰한다' 19일 세미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콘텐츠산업 2017년 결산과 2018년 전망' 세미나가 19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 101호에서 열린다.

'2017년 결산 및 2018년 전망' '2018, 함께 이야기해보는 콘텐츠산업' 을 주제로 모두 2세션으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는 올 한해 대한민국 콘텐츠산업을 숫자와 통계로 되돌아보고 2018년 콘텐츠산업의 전반적인 흐름을 조망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송진 한콘진 산업분석팀장이 2017년도 국내 콘텐츠산업의 규모·수출액·종사자 수 등 장르별 추정치와 한해의 이슈 및 성과들을 각종 수치를 통해 살펴본다.

권오태 한콘진 정책개발팀장이 '키워드로 전망하는 2018년 콘텐츠산업'을 주제로 내년도 콘텐츠산업 트렌드를 정책, 산업, 이용문화 등의 측면에서 다양하게 예측해본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창완 세종대 교수를 좌장으로 △조영신 SK경영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이경혁 게임평론가 △임성희 아이리버 본부장 △웹소설 '위험한 신혼부부' 박수정 작가 △이병민 건국대 교수 △성장현 네이버 클로바(Clova) 팀 매니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2018년 콘텐츠산업을 보다 깊이 있게 조망해보고 대한민국 콘텐츠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을 모색한다.

강만석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직무대행은 “2017년 콘텐츠산업은 한한령, 4차 산업혁명 등 대내외적으로 급격한 환경 변화를 겪으면서도 매출규모 110조원을 돌파하고 수출액 67억4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냈다”며 “내년에는 무한경쟁 시대가 도래하고 사람과 감성이 강조되는 콘텐츠 생태계가 활발해지는 등 콘텐츠산업의 대규모 지형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번 세미나를 통해 보다 정교한 미래전략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