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거래소협회 출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가상화폐거래소협회(가칭)이 조만간 출범한다. 19일 한국가상화폐거래소협회는 국회의원회관 1층 제 2 간담회의실에서 발기인 총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거래소협회는 거래소, 학계, 투자자, IT기업, 해외기업 등 가상화폐와 관련한 모든 협력 기관을 아우르는 단체로 출범할 예정이다. 가상화폐 자체 가치와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최적의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다.

가상화폐거래소협회 출범한다

협회 준비위원장은 이서령 서울과학 종합대학원 교수가 맡았으며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안동수 전KBS 부사장, 조풍연 한국 SW·ICT 총연합회 상임의장, 노규성 한국디지털정책학회 회장, 문재웅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수석부회장 등이 참여한다.

협회는 앞으로 △건전한 가상화폐 거래시장 조성을 위한 자율 규제를 유도하고,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한민국 거래소 협의회 구성 △가상화폐 투자의 건전한 환경생성 및 투자자 보호장치 마련 △한국 거래소의 해외 영향력 확대 및 대외업무 수행 △비트코인 선물 등 해외 기관과 공동 협업과 대응체제 구축과 같은 사업에 주력한다.

이서령 준비위원장은 “가상화폐 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가장 강력한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협회가 거래소, 투자자, 관련업계 요구를 정부에 전달하는 소통 창구와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래소 협회는 내년 창립총회를 열고 정식 출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