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특집]신한금융투자, 금융의 디지털화로 고객 수익률 제고 앞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금융투자 CI
<신한금융투자 CI>
신한금융투자 대표 디지털 금융 혁신 서비스 '엠플리오'와 '신한아이 알파'
<신한금융투자 대표 디지털 금융 혁신 서비스 '엠플리오'와 '신한아이 알파'>

신한금융투자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산업 패러다임에 맞춰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하고 있다. 목표는 2018년 자본시장을 선도하는 톱티어 금융회사다.

업계 최저인 10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로봇 자산관리서비스 엠폴리오(M Folio)가 인기다. 로보어드바이저와 전문가 추천 포트폴리오를 통해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연령, 자산규모, 투자목적에 따른 맞춤형 포트폴리오 시뮬레이션에서 상품가입까지 한 번에 가능하다. 추가수수료가 없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엠플리오는 전용계좌 개설을 통해 수익률을 집중관리할 수 있다. 시장상황 변화에 따라 리밸런싱(재조정) 메시지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등 사후관리 기능이 돋보인다.

아울러 계좌개설 및 주식거래는 물론 금융상품 거래와 자산관리까지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모바일플랫폼 '신한아이 알파'도 자리를 잡았다. 영업점 방문 없이 모바일로 모든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디지털 브랜치(영업점) 역할을 한다. 계좌 개설, 투자정보서비스, 국내주식 및 해외주식 거래까지 이용할 수 있다.

비대면 계좌개설시 이용단계를 간소화했다. 기존 로그인 방식인 공인인증서와 간편 비밀번호 인증 외에도 바이오 인증을 통한 로그인도 지원한다.

핀테크 및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전략적 제휴도 활발하다. 간편송금 핀테크 기업 '토스'와 업무제휴를 통해 휴대폰 번호만으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간편송금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와 제휴 기반 '네이버 증권'을 통해 잔고확인 및 매매까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계좌개설 서비스를 선보였다. 머신러닝 기술을 가진 금융 검색엔진을 보유한 '위버플'과 빅데이터 기반 투자정보 업체인 '스마트포캐스트'와 제휴를 통해 차별화된 금융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금융투자는 4차 산업혁명이란 현실로 다가온 시대 흐름을 읽고, AI를 활용하는 빅데이터팀을 강화하는 등 내부 변화 노력도 계속하고 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