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가상화폐 불나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상화폐 열풍에 뛰어드는 '불나방'이 늘고 있다. 뜨거운지 모르고 깊이 날아들어 간 불나방 가운데 일부는 화상을 입는다. 고조되는 가상화폐 열기를 둘러싼 일반인과 기업의 모습이다.

가상화폐 해킹으로 피해를 보았다는 제보자가 줄을 잇는다. 피싱 사이트에 정보를 입력했거나 가상화폐 거래 해킹으로 피해를 본 사례다. 급기야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이 해킹으로 파산을 신청하기도 했다. 순식간에 몇 천만원을 잃은 피해자. 그러나 딱히 하소연할 곳이 없다. 피해자는 돈을 관리하는 거래소가 이렇게 보안이 허술할 수 있느냐고 반문한다. 또 왜 정부가 이런 곳의 운영을 방관하느냐고 토로한다.

우리 정부는 가상화폐를 통화로 인정하지 않는다. 가상화폐는 제도권으로 들어온 금융상품도 아니다. 쉽게 말해서 가상화폐는 이름만 화폐일 뿐 인터넷쇼핑몰에서 사는 물건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

GettyImages
<GettyImages>

가상화폐가 거래되는 거래소는 어떨까. 이들 거래소는 증권회사나 은행이 아니다. 대부분 통신판매업자로,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면 바로 영업이 가능하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일정한 자본금을 확보해야 할 의무도 없다. 심지어 자본금 1000만원 규모의 기업을 만들어서 수수료를 받고 수백억대 고객 자금을 관리하기도 한다.

특히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사이버 보안은 중요성이 남다르다. 그럼에도 거래소는 스스로를 지킬 보안 장치 구축에 소홀하다. 우후죽순 늘어난 이들 거래소 역시 가상화폐 열풍에 뛰어든 불나방 가운데 하나다.

정부가 최근 가상화폐 규제안을 마련했지만 만족할 수준은 아니다. 결국 투자자 스스로 위험성을 인지하고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 불빛이 환하다고 무턱대고 날아들어 갔다가는 순식간에 날개가 탈 수 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