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로 물건 살 수 있는 자판기가 국내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로 물건을 살 수 있는 자판기가 국내 처음 등장했다. 투기 수단으로만 여겨지던 암호화폐(가상화폐)를 전자상거래 지불 수단으로 활용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1호 자판기는 서강대에서 시범 운영한다.

25일 금융권과 정보통신(IT)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데일리인텔리전스가 민·관 합동으로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유코인(U-Coin)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스마트 밴딩 머신 결제 방식
<스마트 밴딩 머신 결제 방식>

가상화폐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스마트 벤딩 머신을 최초로 상용화했고,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1호 스마트 벤딩 머신은 서강대에 설치됐다. 조만간 고려대, 포스텍 통합 가상화폐 실증 사업으로 확대·적용한다.

유코인 서비스로 명명된 이 사업은 대학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서비스를 상용화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현금 없는 사회 진입'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데일리인텔리전스를 민간 사업자로 선정하고 국책 과제의 일환으로 자판기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물건 구매 등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했다. 데일리인텔리전스는 블록체인 엔진을 기반으로 암호화폐 발행, 조회, 정산 등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모든 체계도 갖췄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모바일에 암호화폐 서비스 앱을 설치한 후 사용자가 스마트 벤딩 머신으로 실물화폐를 암호화폐로 전환·충전한다. 사용자는 앱을 깔고 자판기 내 상품을 암호화폐로 구매한다.

과기정통부와 NIA는 금융권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서비스 공급 등 중·장기 확산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가상화폐로 물건 살 수 있는 자판기가 국내에?

사업 관계자는 “시범 서비스 후 컨소시엄 규모를 확장할 예정”이라면서 “다수 대학에 학생들이 가상화폐를 사용해서 물건 구매 등을 할 수 있도록 가맹점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신기술 수용도가 높은 대학생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시작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지역화폐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전국 소재 대학과 지자체를 연결해 시범 사업을 단계별로 확산하겠다는 전략이다. 결제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폰, 스마트 벤딩 머신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환경 기반 기술도 지속 개발할 예정이다.

정부는 암호화폐 유코인(U-Coin)을 확산시키면 실물화폐 제조 비용과 인프라 구축 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현금 없는 사회'로의 빠른 진입을 위해 암호화폐를 사회 공익 서비스로 고도화하겠다는 목표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