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그룹, 신임 회장에 마틴 브루더뮐러 박사 임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틴 브루드뮐러 바스프 그룹 신임 회장
<마틴 브루드뮐러 바스프 그룹 신임 회장>

바스프는 연례 주주총회를 열고 그룹 이사회 부회장인 마틴 브루더뮐러 박사를 내년 5월 4일부로 이사회 회장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브루더뮐러 신임 회장은 2011 년부터 바스프 그룹 회장직을 역임하고 있는 쿠르트 복 박사의 후임이다. 쿠르트 복 회장은 2003년부터 이사회 멤버로 활동했다.

한스 울리히 엥겔 박사는 이사회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또 바스프 감독위원회는 브루더뮐러, 엥겔, 산지브 간디 이사회 멤버 직위를 2023년 주주총회까지 5년 연장했다. 이번 인사로 바스프 이사회 구성원은 내년 5월 총 8명에서 7명으로 줄어든다.

유르겐 함브레이트 바스프 그룹 감독이사회 의장은 “이번 인사는 바스프 감독위원회 및 이사회의 장기적인 승계 계획 일환으로 이루어졌다”며 “마틴 브루더뮐러 회장 선임으로 바스프는 다시 한번 유능하고 경험이 풍부한 회장을 맞이하게 됐다”고 말했다.

브루더뮐러 신임 회장은 2011년 바스프 부회장으로 선임돼 바스프 최고기술경영자(CTO) 겸 2006년부터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홍콩에 본부를 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총괄했다.

엥겔 신임 부회장은 2008년에 이사회 일원으로 합류했다. 미국 뉴저지 주 플로햄 파크에 본부를 두고 있는 북미 지역 비즈니스를 총괄했다. 2011년부터 바스프 최고재무관리자(CFO)로 활동하고 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