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카본, LNG-FSRU 초저온 보냉자재 공급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카본, LNG-FSRU 초저온 보냉자재 공급계약 체결

한국카본(대표 조문수)은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과 LNG-FSRU 3척에 적용되는 초저온 보냉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싱가포르 BW그룹에서 수주한 1척과 현대중공업이 터키 건설사 콜린과 칼욘, 인도 트라이엄프 오프쇼어에서 수주한 2척으로 전체 계약금액은 약 322억원에 달한다.

LNG-FSRU는 해상에서 LNG를 기화해 육상 소비처에 직접 공급하는 선박형 설비다. 육상터미널과 비교해 건조기간이 절반 정도로 짧고 부대설비가 적어 비용절감 효과가 뛰어나다.

한국카본 관계자는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지속적인 수주를 이끌어 갈 것”이라며 “내년 국제해사기구 IMO 환경규제와 미국 LNG 액화플랜트 생산량 증대로 20~30척 LNG선 발주가 예상되는 등 전망이 밝다. 추가 수주도 곧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카본은 지난 3월에도 노르웨이 호그LNG사 FSRU에 적용되는 초저온 보냉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9월에는 신규 개발한 고강도 아라미드 FSB(Flexible Secondary Barrier)로 프랑스 GTT 승인을 받았다. 11월에는 스페인 가바디 S.L과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