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실트론, 4000억원 들여 웨이퍼 생산시설 증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실리콘 웨이퍼. ⓒ게티이미지뱅크
<실리콘 웨이퍼. ⓒ게티이미지뱅크>

SK실트론이 경상북도 구미사업장 내 반도체 웨이퍼 생산시설을 확대한다.

SK실트론과 경상북도는 26일 경북도청에서 4000억원 규모 투자유치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실트론은 메모리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규모를 증강한다고 부연했다. SK실트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반도체 핵심 기초 소재인 웨이퍼를 생산하고 있다. 구미사업장에 반도체 웨이퍼 생산 설비를 증설해 150여명의 근로자를 상시 고용한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투자에 나서준 SK 실트론에 감사하며 더 좋은 투자환경과 더 많은 기회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