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이용자 보호 공로로 방통위원장 표창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경식 방통위 사무처장(오른쪽)으로부터 방통위원장 표창을 받고 있는 허선영 SK텔레콤 고객가치혁신실장.
<조경식 방통위 사무처장(오른쪽)으로부터 방통위원장 표창을 받고 있는 허선영 SK텔레콤 고객가치혁신실장.>

SK텔레콤이 방송통신위원회의 '2017년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 결과, 이동전화·알뜰통신·인터넷전화·초고속인터넷·포털 등 5개 분야 27개 기업 가운데 최우수 사업자로 선정돼 방통위원장 표창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방통위의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는 △이용자 보호업무 관리체계의 적합성 △이용자 보호업무 관련 법규 준수 실적 △이용자 피해예방 활동 실적 △이용자 의견이나 불만처리 실적 △그 외 이용자 보호 업무 관련 사항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한다.

SK텔레콤은 가장 높은 '매우우수(95점 이상)' 등급을 받았으며, 평가 대상인 27개 기업 가운데 1위를 달성했다.

이용자 보호를 위한 중장기 비전을 수립해 전사적으로 공유하고, 고객 피해 예방과 고객 정보 관리에 만전을 기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허선영 SK텔레콤 고객가치혁신실장은 “이용자 보호 업무 평가 1위 달성은 고객의 신뢰를 얻기 위해 오랜 기간 진심으로 노력한 부분을 인정받은 성과”라며 “고객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이용자 보호업무를 빈틈없이 해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