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그룹, 'CATCH 2018' 새해 경영지침으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년 코오롱그룹 시무식에서 이웅열 회장(사진 오른쪽)이 성장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자는 의미의 'CATCH 2018' 경영지침을 형상화한 배지를 신임 임원에게 달아주고 있다.
<2018년 코오롱그룹 시무식에서 이웅열 회장(사진 오른쪽)이 성장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자는 의미의 'CATCH 2018' 경영지침을 형상화한 배지를 신임 임원에게 달아주고 있다.>

코오롱그룹(회장 이웅열)이 'CATCH 2018'을 올해 경영지침으로 세웠다.

코오롱그룹은 2일 과천 코오롱타워 대강당에서 그룹 통합 시무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웅열 회장은 성공 기회를 잡자는 의미를 담은 CATCH 2018을 올해 경영지침으로 선언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현장의 소리를 직접 들으며 임직원과 함께 그 동안 노력과 준비가 성공으로 이어지길 간절히 바라왔다”며 “급변하는 산업 패러다임 속에서 그 간 성과를 토대로 성공 기회를 캐치(CATCH)해 성장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2018년을 만들자”고 말했다.

코오롱그룹은 CPI필름(Colorless Polyimide Film) 등 고부가가치 신소재 시장 선점에 나선다. 올해 상반기에는 서울 강서구 마곡에 코오롱 미래기술원을 연다. 지난해 출시한 퇴행성 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가 시장에 안착해 성과가 날 전망이다.

이 회장은 성공 기회를 잡기 위해 혁신,소통, 실행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건설적 파괴(Constructive Destruction)로 타성을 버리고 새로운 기회를 잡아야 한다”며 “늘 해온 일을 다르게 보고 내가 가진 것을 새롭게 적용한다면 큰 변화를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