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거래소 이사장 "코스닥, 모험자본 조달 산실 원년 만들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거래소(이사장 정지원)는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증권 파생상품업계 및 관계기관 임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재철 코스닥협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구용 한국상장회사협의회장, 김군호 코넥스협회장
<한국거래소(이사장 정지원)는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증권 파생상품업계 및 관계기관 임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재철 코스닥협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구용 한국상장회사협의회장, 김군호 코넥스협회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올해를 코스닥시장이 모험자본 조달의 산실이 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18 증권·파생상품 개장식'에서 정부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자본시장 역동성을 높이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 이사장은 개장식사에서 “코스닥시장의 지배구조를 개편해 시장관리와 조직, 예산운영의 독립성을 높이고 유가증권시장과의 경쟁을 유도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래 성장 잠재력 중심으로 진입요건을 정비해 혁신기업 상장을 촉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기관투자자의 시장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코스피·코스닥 통합지수 등 새로운 벤치마크 지수를 개발하고, 코스닥 기반 금융상품도 확충한다.

정 이사장은 “유가증권시장은 대형 우량기업이 원활히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시장에 부합하는 상장제도를 마련하겠다”며 “중위험·중수익 상품의 공급 확대를 위해 상장지수펀드(ETF)·상장지수채권(ETN)의 기초자산도 다변화하겠다”고 전했다.

파생상품시장은 KTOP30 선물, 금리 및 외환 파생상품 등을 확충해 위험관리기능을 강화한다. 현행 자본시장의 주문주도형 거래구조에 시장조성자제도 등 딜러시장의 장점을 결합하는 방향으로 유동성은 확충하고 변동성은 완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해 나간다.

또 신종 불공정거래에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차세대 시장감시시스템을 조기 가동한다. 상장기업과 회원사 대상 준법 컨설팅을 강화해 위법행위의 사후 적발이 아닌 사전 예방 시스템으로 시장감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정 이사장은 “자본시장의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블록체인 등 신기술의 자본시장 적용도 거래소가 선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